Tuesday , December 1 2020

경북 비석 탁본 34 점 한자리 에 … 불교 중앙 박물관 기획전



보물 제 251 호 칠곡 선 봉사 대각 국사비 탁본. [불교중앙박물관 제공]

(서울 = 연합 뉴스) 박상현 기자 = 대한 불교 조계종 불교 중앙 박물관 은 경북 과 대구 지역 의 비석 탁본 34 점 을 선보이는 기획전 '금석문 탁본 전 – 경북 의 역사 를 두드리다' 를 내년 1 월 25 일 까지 연다.

난청 난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청 대 대 대 대 대 대 대 대 대 대 대 대 대 탁 탁 탁 탁 탁 탁 탁 탁 탁 탁 탁. 국보 2 건, 보물 3 건, 경북 유형 문화재 4 건 에 대한 탁본 이 포함 됐다.

전시 소주제 는 '서법' (書法) 과 '다양한 비' 로 나뉜다.

제 1 부 서법 에서는 국보 제 264 호 포항 냉수리 신라 비 에 새긴 고 서체 를 비롯해 비석 에 남은 다양한 서체 를 정 수 있다.

이어 제 2 부로 발걸음 을 옮기면 스님 의 행적 을 기린 탑비, 특정 사건 에 대한 자취 를 담은 사적비, 인물 의 공적 을 설명한 유허비, 무덤 에 세운 묘비 등 을 볼 수 있다.

박물관 관계자 는 "통일 신라 시대 부터 고려 시대 까지는 탑비 가 주 를 이뤘 으나, 조선 시대 에는 능묘 비 (陵 墓碑) 가 이 없이어 졌다" 며 "조선 시대 에 선조 들은 비석 탁이 을 감상 하며 옛 글씨 에 대해 토론 하고 탐구 하기도 했다 "고 설명 했다.

이어 "전시 를 통해 삼국 시대 부터 일제 강점기 까지 우리 역사 전체 를 관통 하는 금석문 의 예술성 과 역사 성 을 느껴 보기 바란다" 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2018/11/03 08:37 송고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