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 January 30 2023

"뭘 쳐다 봐" 로 시작된 이수역 주점 폭행 … 사건 의 재구성



[ad_1]

【서울 뉴시스】 김지은 기자 = 이수역 주점 폭행 사건 에 대해 이 엇갈 리면서 구막적인 정황 을 놓고 갑론문박 이 계속 되고 있다.

16 일 서울 동작 확확확찰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TV ((((((((((((((((((((((((((((((((((((((((((((((((((((((((((((((((((((((((((((((((((((((((((((((((((((((((((((((((((((((((((((((((((((((((((((((((((((((((((((((((((((((((((((((((((((((((((((((((((((((((((((((((((((((((((((((((((( 이를 재구성 해 본다.

지난 13 일 이수역 근처 에 위치한 한 호프 집. 대부 를 비행는 CCTV 에서는 사건 이 일어난 오전 3 시 42 분 4 시 26 분 까지 의 상황 이 담겼다.

당시 호프 집 에서는 20 대 여성 2 명이 앉은 테이블 과 남녀 커플 이 동석 한 테이블, 그리고 남성 4 명 을 세 이 자리 했다.

업주 진술 에 따르면 발단 은 여성 2 명이 큰 소리 로 소란 을 피운 것이다. 이에 남녀 커플 이 여성들 쪽 테이블 을 쳐다 보자 이들이 "뭘 쳐다 보냐" 고 하면서 첫 말다툼 이 시작 됐다.

이후 남자 쪽 일행 들 도 "조용히 하라" 며 싸움 에 끼어 들었고, 업주 가 여성 테이블 에 다가 가소 을 자제 해 줄 것을 요청 했다.

심각한 충돌 은 커플 이 주점 을 떠난 후 벌어 졌다. 남성 일행 중 2 명이 밖에 나가 담배 를 피우고 돌아 오자 여성 일행 이 "너희들 아직도 안 갔냐" 고 말한 것이다.

시비 가 지속 되던 중 여성 1 명이 남성 들이 있던 테이블 로 다가 갔다. 이어 남성 1 명이 가방 을 들고 있던 손 을 치제서 말다툼 은 몸싸움 이 돼 버렸다. 보고한 다른 남자 1 명이 여성 1 명의 모자 챙 을 손 으로 쳐서 벗겨 지게 됐고, 다시 여성 1 명이 다른 남성 모자 를 치면서 분위기 가 더욱 악화 됐다.

이를 기기 로 밀고 당기는 몸싸움 이 고조 되면서 서로 휴대 전화 동영상 촬영 을 하겠다는 협박 이 오갔고 실제 촬영 도 이때 진행 됐다.

몸싸움몸싸움끝끝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C

싸움 과정 에서 구독적 으로 오간 모욕 과 욕설 부아, 여성 1 명이 머리 중상 을 당했다고 하는 주점 계단 폭행 과 신해 신 은 아직 경찰 에서 수사 를 끝내지 못했다. 경찰 은 당사자 조사 를 통해 이를 확인 하겠다는 입장 이다.
경찰 수사 가 이뤄지지 못한 부분 에 대해서는 아직 까지 온라인 에 게시 된 각 당사자 들의 주장 만 이 전해진다.

먼 먼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글 자신 의 일행 중 한 명은 한 남성 이 밀쳐 계단 에 머리 를 찧 으면서 "뼈 가 거의 보일 정도로 뒷 통수 가 깊이 패 였다" 고 했다.

이 상황 에 대해 경찰 은 "주주 밖 지상 으로 올라가는 계단 을 비행는 CCTV 가 없다" 며 아직 실체 를 확인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여성 은 온라인 글 에서 "남성 일행 이 저저 페미니즘 을 비하 하기 단어 를 썼고, 속닥 거리며 '메갈 X' 이라는 욕설 을 사용해 우리 쪽에서도 비속어 를 사용 하게 된 것" 이라고 주장 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 은 "업주 진술, 당사자 들이 쓴 자필 진술서 에서는 그런 내용 이 전혀 없었다" 고 전했다.

이어 지난 15 일 에서 을 올린 여성들 로 추정 되는 이들이 주점 에서 큰 소리 로 욕설 을 내뱉는 영상 이 온라인 에 올라와 주목 을 받았다. 해당 영상 에서는 술 을 마시오 여성 2 명이 남성 의 성기 에 대해 욕한 을 하고 조용히 해달라 는 요구 를 거부 하는 모습 이 담겼다.

경찰 은 아직 까지 "누가 폭행 사건 의 원인 이 되었느냐", "누구 의 잘못 이 더 크냐" 등의 질문 에는 답변 하기 어렵다는 입장 이다. 사건 이 만녀 대결 이슈 로 치닫고 여호 이 걷잡을 수 없이 끓어 오르 을서 정보 사건 당사자 인 양측 은 모두 겁 을 먹은 상황 이고, 이에 예정 됐던 당사자 들 조사 가 미뤄 지고 있기 때문 이다.

경찰 은 "폭행 이라는 건 단순히 손 을 치고, 피고 당기고 이런 것으로 만 결론 을 낼 수 없다. 폭행 은 신체적 위협 행사 이므로 그 행위 가 소극적 방어 인지 적극적 공격 인지 개별적 으로 판단 해 종합 해야 한다" 며 "억울한 사람 이 없습니다. 구록 구법적 수사 를 진행할 것 "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ad_2]
Source link